watarlog


05x02
2014

by panamaman , category 분류없음

...monolog

01x20
2014

10년.

by panamaman , category 망상

“뿌-”
“제발..”

여기 watarlog 가 열린지 이제 10년이 되었습니다. 모든 기록을 고스란히 남겨둔체로 여기까지 온탓에, 해가 갈수록 뭔가 알몸으로 서있는 기분이 강해져 갑니다. 그러나 그나름 재미가 있기에 계속 이렇게 과거의 흔적을 남겨둔체 앞으로 갈까 합니다. 부끄러움은 저의 힘이랄까요;;

정확히는 watarway 로 시작했었죠. 언제 바뀌었는지는 저도 가물가물합니다. 아마 그때를 기억하시는 분이라면 고 요상한 디자인이 기억나실거예요. 지금도 이상하지만요. 당시는 방명록도 딸려 있었는데 주소를 숨겨두고서 가끔 보곤합니다. 블로그의 덧글과는 다른 맛이 있어서 부활시켜보고 싶은 생각이 있습니다.

암튼 이렇게 쓸데없이 10년이 되었는데 그림이 부족한건 역시 부끄러운 일입니다; 워낙 개을러터져서 아마 10년치를 모아도, 손에 쥘만한 볼륨의 책이 안될거예요. 물론 낸다는건 아니구요. 느릿느린 온편이라 굉장히 나이테가 띄엄띄엄 보이지만 그래도 꾸준히 이어왔음에 스스로 놀라고 있습니다. 앞으로 어디까지 갈진 모르겠지만 지금의 기본적인 뼈대를 가지고 발전시켜보고 싶네요.

처음 이곳을 열고 그림을 그릴 무렵 가졌던 의문이 있습니다. 과연 10년후에는 자신이 바라보는 사물, 인간, 빛, 그림자 등등이 다르게 보일까. 그런 다른 눈을 통해 나는 근본적으로 달라질수 있는가. 같은 질문들이였죠. 그림 그리는 행위가 어떻게 보면 실험에 가깝기도 했네요.

이렇게 시간이 지난 지금 스스로를 바라볼때. 지금이나 그때나 사물,인간을 관찰하고 느끼는건 거의 같은듯 합니다. 여전히 붉은색은 덥고 파란색은 시리구요. 눈이 그러하니 취향에서도 그다지 달라진건 없는듯합니다. 당연 싫던건 여전히 싫고 좋던건 지금도 좋습니다. 뭔가 슬픈 결과치인데 고작 10년의 자료라 이게 의미가 있는진 잘 모르겠습니다.

그동안 얻을수 있었던건; 지금 그리는 그림의 완성=goal이 어디쯤 있을지와, 이렇게 그리면 망함 같은류의 경험과 툴과 관련된 잡다한 기술 정보들, 그리고 음 뭐라 해야할까요. 자전거 패달질 처럼 특별히 생각하지 않고 자연스레 할수 있는 수준으로 익숙해진 손의 조작, 정도가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물론 낙서하기위해 필요한 최소 수준의 익숙함을 달성한거겠지만요.

그리고 인간이나 사물을 평면상에서 구현하는 능력이랄까요. 그런 생각의 해상도가 여전히 희미하지만 10년 전보다는 선명해진건 맞을거예요. 그건 마치 수련과 같은것이라서 갈고 닦을수록 좋아지는듯합니다. 실제로도 뇌 어딘가의 신경망 배선이 숙련에 따라 촘촘해지겠죠. 물론 뇌 가소성에는 한계가 있어서 누군가 만큼 구현능력이 좋아질거라곤 생각이 안듭니다. orz.. 그 결과 선택지가 좀 늘어나고 커버 가능한 그림 영역도 조금은 넓어진듯합니다.

하지만 근본적인 그림을 바라보는 눈은 같아서.. 그림속 테이스트는 그대로죠. 여전히 뻣뻣하고 답답하고 칙칙하고 따갑고 아프고 차갑고 날카롭고 작고 등등 그렇습니다.

이러한 눈의 제한이 저의 개성을 만드는것이겠죠. 그 눈이란건 결국 뇌를 뜻하고 뇌가 가능한 또는 선호하는 능력범위가 개성으로 나타난다고도 할수 있습니다.

하지만 개성이 의도된것이 아닌, 이러한 자신의 한계로 부터 비롯된것이라면 개성은 마치 환상과 같은것이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언젠가 10년후 제약을 뛰어 넘을수 있을정도로 노력하여 뇌의 배선이 촘촘히 그리고 다른형태로 짜여진다면, 과연 이러한 제약=개성을 계속 고집하고 있을수 있을까요. 능숙해져갈수록 선택지는 늘어갑니다. 하지만 모든걸 쥘수는 없어요. 뭔가는 버려야 하죠.
그렇게 버리는것이 누군가의 명령이 아니라 온전히 자신의 선택으로써 가능하다면 좋겠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합니다. 자신이 자신이길 희망한다는게 참 모순이지만 그렇게 말할수 밖에 없네요. 어른이 되어서도 어린아이처럼 생각하고 그린다는것은 생각보다 어려운 일입니다.

그렇지만 뭘 선택하든 결국 그 결과는 “자신”이 되는건 확실한듯합니다.
지금 제가 느끼는 과거의 자신과 지금의 자신이 동일하다고 착각하는것도 아마 그런 영향이겠죠.

결론은; 개으른탓이겠죠. 많이 그리는 수 밖에 없어요;
그럼 10년차 들어갑니다;

아참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2x25
2013

30도의 파나마는 차가운 얼음물을 준비하고 크리스마스를 보낸다고 한다.” (물론 추측)

메리 크리스마스!
마감 끝낸뒤 서둘러서 카드겸 그림을 그렸습니다. 개인작을 제대로 그리기는 참 오랜만이네요. 중간에 팻말역할을 하는 뭔가는 신경쓰지 말아주세요.

거의 1년반만의 포스팅인거 같네요. 저는 아직 무사히 살아있고; 잘지내고 있습니다. 업데이트가 거의 없음에도 잊지 않고 계속 들려주신 분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orz

이번해는 제게 사건사고가 정말 많았던탓에 한해가 마치 쭉 이어진 연속극마냥 짜낼수 있을정도로; 좋은 의미로든 나쁜 의미로든 임팩트 있는 해였던거 같습니다. 중요한 그림을 많이 그리지 못했던것은 아쉬운 일이지만 다른 소중한 경험들이 그런 아쉬움을 그나마 희석시켜주네요.

이제라도 스케치를 잔뜩하면서 그림의 냉장고를 어서 좀 채워야 할거 같습니다. 정말 굶어죽을거 같아요.

그간 포스팅이 없었던건 정말 부끄러운 일이예요. 바쁘단 핑계로 가장 중요한곳을 이렇게 내팽겨쳐두고; 나돌아다녔던건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하지만 자주 포스팅하겠습니다 라고는 못하겠어요. 전에도 많이 해왔던 말이라 그말 무섭습니다;; 그래도 가벼운 낙서로써라도 갱신해 나가볼까 합니다. [2011년 포스팅과 2014년 포스팅이 한페이지에 동시에 있는것만은 막아야해요..]

지금 글쓰는동안도 서서히 머리가 식어가면서 관객의 입장에서 조금씩 바라보게 되는데. 역시 그림은 얄굿어요. 어서 맺지 않으면..
그럼 몇일 남지않은 2013년 마무리 잘하세요!


06x14
2012

7번 출구는 오른쪽

by panamaman , category 낙서


어느세 6월이, 여름이, 올해의 남은 절반의 시작 되었군요. 맙소사. 그 사이에 봄이 있었다는것도 잊어 버렸어요.

그림은 꽤 오래전에 러프로 시작했는데 이제야 마무리 짓네요. 깨작꺠작 그리다보니 스타트때완 딴판인 그림이 되었는데; 이런식으로 마무리 되리라곤 시작 무렵의 저는 상상 못했을거예요. [ 이렇게 되서 미안허이;; ] 언제나 이런식으로 끝났기에 이제는 채념하며 그리지만 이제는 좀더 안정된 궤도위에서 그려나갈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음 다만 뇌가 어느정도 식었는데도 새로운 궤도가 보이지 않는다면; 상상하고 싶지 않군요.

실제로 이렇게 미뤄놨다가 그리는 경우가 많은편인데, 그렇게 냉장고에 쌓아뒀던 그림이 이제 거의 다 떨어져서;; 당분간 개인 연습시간을 많이 가지지 않으면 그림배가 굶어 떨어지겠단 생각이 듭니다. 어떻게 하지 않으면;

그리고 한참 늦었지만; 스퀘어 에닉스의 스마트폰 게임인 확산성 밀리언 아서에 참여했습니다. 카드 배틀 게임으로 캐릭터 일러스트를 몇점 그렸습니다. 저는 전화 자체를 안써서; 플레이는 아직 해보지 못했네요. [ 전 구식인간의 정도를 걷고있군요;; ] 관심 있으신 분들은 부디 앱스토어나 스퀘어 에닉스 마켓등에서 기다리고 있으니 내려다 즐겨주세요~


01x04
2012

2 0 1 2

by panamaman , category 분류없음

- 2012년을 대비해서 해저에 벙커를.

추석 다음날이 어째서 1월 1일인지 알수없지만. 암튼 어쩔수 없이 2012년이 되었습니다. 결산의 글도 남겨보지 못한체 넘어가다니.. 정말 다행이예요.

그건 그렇고 여러분 늦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조금 더 일찍 올리고 싶었는데 이리저리 손대다 보니 늦고 말았습니다;; 손 가는길에 대한 고민만 늘었을뿐 손은 그대로다 보니 아마 그런가 봅니다.

예전부터 큰 문제로 여기는 그리는시간 반, 선택하는 시간 반의 결점을 어떻게든 극복하지 않으면 그림도 위험하고 제 머리속도 위험하지 않나 싶어요; 내딯는 걸음에다 체중을 전부 걸고싶지만. 그린지 몇년이나 되었는데도 그 내딯은곳이 여린 빙판이 아닐까 하는 두려움이 사라지지 않네요. [몇번이고 당하고 당했으니;;] 부끄러운 연습량이 낮은 근성치로 반영되어 그런지도 모릅니다.

딴 이야기지만 바다속 미역은 홍조류로 본디 갈색이지만; 높은 온도에서 갈조소가 파괴되어 엽록소가 어쩌구가 어쨌든 제마음속 미역은 녹색이예요. 아 미역국 생각이; 나이를 먹는 큰 원인이 새해 떡국임을 감안한다면. 역시 새해에는 미역국을 먹는게 좋지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