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arlog


2004년 7월 의 월간 글모음

07x03
2004

장마 시작 [;;]

by panamaman , category 망상

040703_gg.jpg
장마가 시작되었군요. 태풍도 오고 있고 상쾌한 나날입니다.

어제 갑작스런 정전으로 그림 2장을 날려먹고 (마침 ctrl-s 를 누르는데 펑, 투자한 시간들이 ㅠㅠ) 페인터 썸네일 파일도 손상되어서 완전 탈력상황, 게다가 모니터의 고장증세까지 나타나고 있습니다. 그야말로 orz

언제 한번 CRT 가 더이상 나오지 않는 상황이 오기전에 지금 쓰는 녀석에게 어서 고장이나 버려라~ 라고 농담조로 말한적이 있는데 정말 실현될줄은.. 역시 말은 함부로 할게 못되요.. 입조심. [글쓰는 동안 화면에 색이 조금씩 돌아오는군요.;;]

정말 완전히 가버리기 전에 뭘로 바꿀지 미리 점찍어 둬야겠네요. 앞으로는 긴축재정;;

07x04
2004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

by panamaman , category 낙서

040704_dandelion.jpg
7호 민들레양이 곧 한국에 도착하겠네요. B급 태풍이라 강한 바람은 없지만 비가 잔뜩올 예정이라니 주의해야 겠습니다. (동내 뒷산을 왠 대학이 건물 신축한다고 파해쳐 놔서 좀 걱정이 되기도..)

꽃이름을 태풍에 붙이다니 좀 고약해요. 김혜자씨의 책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 가.. 문득 생각나서 한참 웃었습니다. (이 상황에서 유머소재를 찾다니..;)

그림은 그런 기분으로 [;;]
근데 요즘 뭔가 잘 안그려져요. 감각이 휘발되서 사라진 기분입니다.

07x08
2004

3종 셋트

by panamaman , category 낙서

040708_bug1.jpg040708_bug2.jpg040708_pana.jpg

잡다한것들 모음입니다. 보기만해도 우울해지는 그림들이군요. orz
요즘 그림이란거 아무나 그리는것이 아니란걸 뼈저리게 느끼고 있습니다.

아침형인간이 되다 보니 벌써 자야할 시간이네요. [이제부터 활동시간(?) 인데;;] 갑자기 자는시간을 줄였더니 수면부족으로 목감기에 걸린거 같습니다. 가뜩이나 좌절패이스인데 컨디션까지 엉망으로.. ㅠㅠ

- 다행히 타이레놀이 있군요. 살았음;;

07x09
2004

기우뚱 [;;]

by panamaman , category 낙서

040709_b.jpg
좀 애매한.. 기우뚱(?)

요즘은 선으로 그리는건 포기했습니다. 한동안 선만으로 그리는 연습을 안했더니 아무것도 그릴수가 없었어요. 직선조차 긋지 못하는 형편없는 손이라.. 이제는 채워넣고 지우는 방식이 더 편합니다. (그린다기 보다.. 마치 찰흙 만지듯 주물떡 주물떡) 밑그림을 포토샵으로 그리고 칠을 페인터에서 하는 경우가 늘고 있습니다… [뭔가 뒤집혔음]

어서 새 노트를 사서 연필화 연습을 하던지 해야..

07x09
2004

아프로 스타일

by panamaman , category 낙서

040709_afro.jpg
이걸 올리나 마나 고민하다가 엔트리 작성 [;;]

실제 아프로 스타일을 본적이 없어서 머리카락이 종이봉투 마냥… orz

07x11
2004

모기에게도 버림받나..

by panamaman , category 망상

0407011_summer.jpg

올해 들어 모기에게 물려본게 단 3차례 (대충 2건정도의 오차가 있을것으로..) 다른 사람들은 물어 뜯기느라 매일 밤잠을 설치는데 저만 멀쩡합니다. 항간의 속설에는 비실비실 하는 인간은 취급하지 않는다는데 그때문인지.. 아니면 물려도 티가 안나는건지 (그렇지만 모기가 근처에도 안오는데..) 성가신 녀석들이 알아서 피해주니 편하긴 합니다만 이 알수없는 소외감은.. orz

그림은 날씨탓이려나요. 모델은 오구라씨 사진중에서.. 얼굴은 보시는대로 멋대로.. 실은 몸도 멋대로.. [오구라씨 미안;]

07x13
2004

Balflear

by panamaman , category 낙서

040713_balflear.jpg
언젠가 그려볼려고 했던 발프레어.
애초부터 흑백으로 그릴려고 해서 여기서 일단 마무리입니다.

여러가지 많지만 배딱지 낙서의 압박이 …. 특히 아래쪽…. [;;]

- 좌절인생.. orz

07x14
2004

뒤에 아무도 없음;

by panamaman , category 낙서

0407014.jpg

계속 이어서 흑백그림입니다. 나날이 땅속으로 꺼져가는 그림들이 [;;]

색감님아 어디에 가셨수 ㅠㅠ

07x18
2004

단것.. 단것이 필요해

by panamaman , category 망상

040718.jpg
얼마전까지 그리다가 반쯤 집어치운 타롯카드 “Moon” , 달걀은 가장 싫어하는 식품이라서 오뎅으로 바꾸면 어떨까 심각하게 고민을 하기도.. 근데 저걸 왜 집어넣었는지는 저도 모릅니다.

[니노미야 토모코씨의 그린 2권중...] 지금 이 그림을 보노라면 타블렛 뒤집기를 하고 싶은 마음이 불끈불끈 솟아 올라서 [;;]

저작권물인데 올려도 괜찮을런지 모르지만.. 정말 지금 상황과 일치하는 씬. 토모코씨 최고 ㅠㅠb

요즘 거의 그림쪽으로나 일반 일상면으로나 폐인 (언제는 멀쩡했는가.. 라면 그것도 아니라서) 수준이라서 잠시 홈페이지쪽을 외면하고 있었습니다. 들려주셨던 분들에게 죄송합니다. ㅠㅠ

처음 그림을 그리게 된 계기가 아무 생각없이 타블렛을 구입했다가 그냥 구석에 쳐박아 두기엔 주변의 시선이 너무 따가워서 자기 합리화를 위해서랄까요. 그렇게 그리기 시작한게 지금까지 이어져 온건데.. (굉장히 부끄러운 과거 orz) 지금은 그리는게 좋아서 잡고 있는거니까 괜찮겠죠. 문득 떠오른건데 앞서 말한 뒤집한 인과관계를 좀더 확대 적용해서 더욱 비싼 Cintiq 18x (4,640,000원) 같은 타블렛을 덜컥 사버리면 우주 열심히 그리지 않을까나라고 [;;]

07x19
2004

비툴

by panamaman , category 낙서

040719.jpg
kdy님 홈페이지에서 비툴로 그렸습니다.
비툴은 제약이 많지만 그런 강제적인 불편함이 그림을 배운다는 점에서는 좋은거 같아요.

07x21
2004

폭염

by panamaman , category 낙서

040721.jpg초복인데 결국 고기를 못먹었습니다. 단백질과 지방이.. ㅠㅠ

이제 매미 소리도 들리고.. 들이키는 공기의 온도가 다름을 느낄수 있을정도로 기온이 상승했습니다. 폭염이라고 제목을 정했지만 이웃나라 처럼 40도까지 올라가버리면 지금 이 제목도 무색해 지겠죠. (끔찍하다..)

그림도 날씨 따라가요. ㅠㅠ 마무리까진 한참 남았지만 취침시간의 압박이 있어서 [;]

07x21
2004

Picasa

by panamaman , category

Acdsee 는 갈수록 뭣같아지고 적당한 썸네일 프리뷰 기능을 갖춘 그래픽 뷰어가 필요했는데 구글에서 내놓은 (정확히는 인수해서 무료로 공개) Picasa 1.6 를 발견!

구글신 만세 ㅠㅠ/

주소는 http://www.picasa.com/google/

040721_picasa01.jpg 040721_picasa02.jpg왼쪽의 작은 썸네일들이 가득한 화면에서 (다른 엘범은 숨기고 Craig Mullins 의 그림만;) 오른쪽에 있는 슬라이더 바를 움직이면 썸네일들이 실시간으로 확대됩니다! 사진만이라서 전달이 안되지만 실제로 보면 굉장해요.

마치 맥을 쓰는듯한 UI 도 환상적이라서 그냥 가지고 노는것만으로도 재미있습니다. 드레그엔 드롭때도 마치 맥OS 에서나 볼수 있는 효과들이 ㅠㅠ..

다만 디지탈 카메라로 찍은 사진을 관리하는게 주목적이라서 사진을 확대해서 보기가 불가능 하고 (왜 그런지 이해가 잘안되지만..) 기록된 또는 찍힌 날짜순으로 정리해주기 때문에 인터넷에서 수집한 그림들을 디렉토리별로 정리, 관리하기 곤란한 점이 있습니다. Picasa 의 기능은 디카로 찍은 사진들을 썸네일로 묶어서 웹에 업로드 하기 쉽도록 도와주는게 핵심이니까 어쩔수 없지만.. 버전업이 되면서 개선되면 좋겠네요.

07x21
2004

여름..

by panamaman , category 망상

040721_fever.jpg
보통 저런거 들이키면 바로 죽습니다. [;;]
앞으로 몇주를 이보다 더 심한 더위로 보낼텐데 암담하군요. orz

덤 – 액화질소 아스크림

07x23
2004

술~

by panamaman , category 낙서

040723_sul.jpg
선화 연습중에 칠도 해볼까 해서 끄적끄적.. 상반신만 좀 칠하다가 더위에 지쳐서 중단.. (이렇게 좋은 핑계가!)

실은 에어콘 밑에서 딩굴고 있고 술도 안마셔요. [;;]

07x27
2004

잠들기전..

by panamaman , category 망상

040727.jpg이거저거 많이 그리고 싶지만 정작 스타일러스 팬만 쥐면 아무것도 떠오르지 않으니.. 아마 전자파를 쐬면 기억이 날라가는게 아닌지.. (연필을 쥐었을때도 똑같은걸 보면 그건 아닌거 같고;;)

암튼 릴렉스 릴렉스..

07x28
2004

040728_empress.jpg040728_hanged.jpg040728_star.jpg040728_fortune.jpg040728_fool.jpg040728_tower.jpg

“노력하지 않는다면 죽어라!” 가 계속 머리속을 맴돌아요. (via primavera)

그린다는것 조차 망각하면 곤란하니까 낙서라도 남겨야 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꾸준히 부담없이 즐겁게! (될리가 없어.. orz)

위 그림들은 질질 끌고 있는 스터디 모임의 주제 타롯카드 최근 스케치들.. 벌써 한달이 넘어서 새 퀘스트 차례가 오려고 하는데 뭐하는건지.. ㅠㅠ

07x30
2004

모니터 사망.

by panamaman , category 망상

orz.png 29일 저녁무렵 전화를 통해 모니터 LG 795FT+ 의 사망을 확인 . 여름은 넘기나 했는데;;

예전에 고장나서 한번 교체했던 부품이 다시 망가졌습니다. 그런데 출시 된지 오래된 모델이라 부품단종으로 폐기처분해야 된다는군요. 좀더 빨리 고장났더라면 이런일이 없었을텐데.. orz

“중요부품은 최소한 6년정도 생산해줘.. ㅠㅠ”

필립스 아니면 삼성인데.. (109p4?) 뽑기는 옛날부터 소질이 없어서 걱정됩니다.

07x31
2004

이런저런 문제들

by panamaman , category 망상

040731_gg.jpg
모니터는 필립스의 109p40 으로 주문넣고 배송이 오길 기다리고 있습니다. 아마 휴가철을 끼고 있어서 다음주에야 볼수 있을거 같네요. 제발 멀쩡한 물건이 오기를 기도하고 있습니다.

모니터 말고도 다른 문제가 동시에 터져서 안그래도 정신없는데 게시판마저 절 등지는군요. orz;;; 다단출력을 위해 글을 뿌려주는 부분을 수정해서 그런걸까요. 아니면 게시판 자체의 버그인것인지. 정말 앞이 안보여요. 만약 제로보드로 다시 옮긴다면 그간의 글들을 수동으로 변환해야 하는 상황이.. 어디로 가든 지옥입니다. [;;;]

– 모니터가 도착했습니다. 퓨리티에 좀 문제가 있지만 뽑기 성공! 109p40 의 발색은 아주 좋습니다. 더 좋은 모델과 비교를 해보지 못해서 “아주”를 붙여도 되는지 모르지만 이전 모니터랑 굉장히 차이가 많이 나는군요. 트론계열의 특징인 뎀퍼선도 보이는데 걱정했던것 보다 별로 눈에 띄지도 않고. 그럼 이제 열심히 영화를 보는일이 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