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tarlog


2007년의 년간 글모음

01x07
2007

1월

by panamaman , category 망상


12월 말부터 시작된 끈 풀린 상태가 어째서인지 수습이 안된다. 연속된 휴일의 엄청난; 관성에너지덕분인지 찌질지수가 하늘을 찌를듯이 상한가를 매일 치고 있고. 충동억제도 안되고 해야되는 일에 대한 집중도 안되는둥 정말 형편없다. 12월까지는 나름 잘 해쳐왔는데 뭔가 잘못된거 같다.

지금하는 일의 과목(?)이 생소하고 내게 가장 힘든 부분들의 집합이라서 더 그런점도 있겠지만. 것보다 새로 배우고 익혀야 하는 스키마가 아직 한참많은, 사람으로 치면 아직 기어다니는 단계인데, 결과물이 바로 실무에 쓰여야 한다는점이 무척 힘들게 한다

그리고 무엇보다 자신을 믿기가 어렵다. 나의 안이 옳은것인지 그롯된것인지. [하지만 대부분이.. 객관적으로 상당히 글러보인다;;] 이럴때일수록 과감하게 하나를 선택해서 다음 목적지로 가야되는데, 선택을 쉽게 내릴수가 없다. 이렇게 멈춰있을바엔 브레이크를 뽑아버리고 미친듯이 악셀을 밟고 싶어진다.. 엄청나게 해매고 치이고 들이박고 난리도 아니겠지. 하지만 지나치게 자기패배.. 바보처럽 보이는걸 싫어하는 꼬장한 성격때문에 그런 일은 보통 없다. 가만히 멈춰서 연료나 축내다 모든것을 망치겠지

하지만 한발만 물러서면 바로잡을수 있을지도 모른다. 못그리는걸 그리자. 그리고 그것에 애정을 가지자. 언제까지 내게 익숙하고 쉽고 이쁘게 그려지는것만 그릴수 있을까. 그래선 뭔가를 벗어날수없다. 창피한 부분을 들어내야 된다. 물론 유치원생이 그린듯한 그림을 의미하는것은 아니고; [반드시 명시적이며 준수한 결과물!] 성실하지만 몸을 사리지 않는 자세라구 해야될려나.. 전체에 적합한걸 찾고. 스스로 망가질 준비를 해야 할거 같다.

제발 말로만 그치지 않고 실천하기를 바라며..

-하지만 이미 블로그엔 바보같은 낙서가 무척 많은걸……어떻게 보면 그런면으론 상당히 잘해오고 있는게 아닌지 무섭다……orz

...monolog
01x21
2007


가끔은.. 그냥 시간이 흘러가버리게 놔둘수 있으면 좋겠다. 어떤생각도 하지 않은체 멍하게, 마치 없는 사람처럼, 완벽하게 심심한 상태로.

...monolog
01x28
2007

오! 마빈

by panamaman , category 미디어감상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의, 우주에서 가장 우울한 유니크한 로봇 마빈입니다;

정말 오랜만의 청량제 같은 영화였어요 보는내내 웃음이 그치지 않았습니다. 돌고래 뮤지컬, 의장의 그 바보짓하며, 특히 마빈의 인생에 쩔은듯한 한탄은 일품이였어요. 황당한 전개도 한몫하고.. 헐리우드답게 영상이나 의상등등도 훌륭해서 시각적으로도 즐거운 영화였습니다. 덕분에 심심해지기 계획은 그른듯합니다;;;

보는내내 닥터후가 생각났었는데, 여기저기 뒤져보니 원작가인 더글러스 애덤스가 닥터후대본을 잠깐썼었다구 하네요. 아주 관계가 없는건 아니지만 있는거라곤 못할거 같기도 하고;; 그리고 더 뒤졌더니 닥터후 새 시즌이 한국에서 했고 .. 이미 끝났다는 비극적인 소식…………….

그래서 마빈 옆에 같이 앉게 되었습니다….

02x08
2007

생각하는 변기

by panamaman , category 낙서

...monolog
02x11
2007

마음의 자립

by panamaman , category 망상

근육과 뼈들이 저를 지탱할수 없더라도, 정신적인 면에선 혼자 일어 설수 있어야 합니다. 만 지난 몇개월간 전 그러하지 못했습니다.

스스로를 강제하고 구속시켜 어쩔수 없이 거기에 서있도록 자신을 몰아갔습니다. 처음에는 자기 관리의 의미로 시작했었는데, 상당히 효과가 좋았습니다. 포토샵 시계 기준으로 아마.. 주당 70시간넘게 그렸을거예요. [그렇다고 좋은 그림이 나왔습니다 라고는.. 아마 당신의 40시간보다 못할겁니다.] 하지만 그 상태를 계속 유지 하려면 구속의 강도를 더 높여야 했습니다. 마치 초콜렛이 놓여있는 장농의 높이를 점점 올리듯이. 더 강하게 규제하는거죠. 그리고 그것을 어겼을때 심한 자기 자책과 정신적인 자학을 덧붙여 가면서.

그결과 정신은 너덜너덜. 작업물도 형편 없어졌구요. 최근엔 중요한 동기마저 잃어버렸습니다. 부끄럽지만 훌륭한 그림쟁이가 되기보다. 초콜렛 탐사 전문가가 되었습니다. 동시에 장농 증축 공사의 달인도 겸해서.

무언가 의존할것이 생기면, 몸은 의존하기 전의 상태로 균형을 맞춰주는걸까요. 지금의 저를 보고 있노라면 자기규제를 하기전의 상태로 돌아간듯합니다. 근면한 저를 계속 유지하려면 더욱 숨막히는 환경을 조성해야 됩니다. 기다리고 있는건 파국정도려나.

그 지경까지 가는건 원치 않으니까. 좀 힘들지라도 저를 지탱해 주는것들을 제거하기로 했습니다. 지탱이라기보다 속박을 치우는것이라 손이 자유로워 되려 좋지만, 제 스스로를 감당할수 있을지가 가장 힘든 부분입니다. 치부를 말하자면.. 2년 전까지는 정말 하고싶은대로만 지냈었으니까요.

좀 늦었지만 이것들은 의존성,중독이며 한계가 있다는걸 깨달았으니, 자립을 위한 재활이라 해야되나. 소심한 성격은 못바꾸더라도 의존성은 어떻게 할수 있을거예요. 제겐 그림말고도 저 단어를 적용할곳이 많지만 일단 중요한곳부터 시작합니다.

그래서 글을 남기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얼굴이 달아오를정도로 부끄럽지만. 앞으로도 계속 지속될수 있도록 글을 남기려 합니다. 의존없이 누군가, 무엇을 위해서가 아니라 오로지 자신을 위해서.. 이기적이며 가장 합리적인 동기를 뿌리삼아.

02x19
2007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by panamaman , category 낙서

클릭하면 큰그림이 뜹니다;;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좀 늦었지만.. 떡국 많이 드셨는지요.이번주말 내내 컴터 업글 문제때문에 시달리다가, 이제야 안정화 되어 그림도 그릴수 있게 되었습니다. cpu 보다는 램이 늘어난게 효과가 좋네요. 혹사당하던 하드씨도 이젠 허리를 펼수 있을려나..

암튼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복에 겨워 쓰러질만큼 듬뿍 받으세요~

03x02
2007

수염

by panamaman , category 낙서


존경하는(?) 하박사를 참고해서 그렸습니다. 닮은건 아니구 수염이랑 찡그린 표정정도만 봐주세요. 처음 그릴땐 의도한게 아니였는데 [시작은 말숙한 청년이였다는.. 그렇다는..] 찡그린 표정을 짓게 만들다 하박사가 떠올라서 그쪽으로 방향을 조금 기울여 보았습니다.

담엔 제대로된 하박사님의 모습을! .. 하박사가 누군지 모르신다면 화요일 10시, TV앞에 엉덩이를 고정시켜보세요. 채널은 OC삐–. [..]

03x05
2007

바람이 세차게

by panamaman , category 낙서

밑그림인체 짤빵보이가 되버린 불쌍한 소년. 전 평생 웃는 얼굴따윈 그릴수 없을거예요.

바람 정말 심하게 부네요. 이제 3월부턴 잠깐이라도 한눈팔면 굉장히 어렵게 될거같습니다. 제 인생 최고 잔인한 봄이 될거예요. 아마… 암튼 제대로 그려야..
당분간 구호는 No drawing, No meal

03x14
2007

책 나왔어요.

by panamaman , category 망상

일본의 계간S 편집부에서 Korean illustration 라는 책이 출간되었습니다. 꿈같지만 제 그림이 -깍두기로- 10페이지가량 수록되었습니다. 존칭은 잠깐 생략해서.. 김형태, opon, 이상번, popcorn, [NG]NoranGom, Shukei, Limha Lekan, Tiv, SR, YiLee, 이슬기, SeeD, MonsterGOGO, panamaman, maggi 이렇게 14분의 작가 + 1바보.. 로 되어 있습니다. 표지는 김형태님

동경하던 분들과 같이 실리다니 그저 날아갈거 같네요. 부끄러움도 비례해 커지고 있어서 문제지만..; 이럴때 신나지 않으면 언제 내겠어요. 암튼 수입서적 매장으로 가세요! 책 넘 멋있어요 하아하아 ;ㅁ;b

그리고 중국의 CGWorld 2월호에 인터뷰와 그림들이 실렸습니다. 한국어->영어->중국어 의 과정을 거쳤기때문에[....] 인터뷰내용이 어떻게 실렸을지 사뭇 궁금하지만 중국어는 전혀 모르기때문에 아쉽네요.

03x20
2007

Eye-One Display LT

by panamaman , category

츨력할일이 거의 없지만 CMS의 필요성이 생겨서 캘리브레이터를 구입했어요. 제품은 Gretagmacbeth 의 [지금은 Monaco Optix XR을 만드는 X-Rite에 합병됨] 의 Eye-One Display LT.

모니터 캘리브레이터는 간단하게 모니터를 표준에 가깝게 조절해주는 장비입니다. 모니터에 붙여서 출력된 색을 감지해서 하드웨어적이나 소프트웨어적으로 조정해주는 역할을 맡습니다. 캘리브레이션 안된 엉망진창 모니터를 쓰고 있다면 출력을 했을때 원치않던 색이 튀어나오게 되겠죠. 비단 출력을 하지 않더라도 환경을 표준에 맞추어 그리는편이 타 모니터로 봤을때 오차가 적어서 유리합니다. CMS는 생각보다 복잡하고 전문적이기때문에 더 적어 내려가기엔 모르는부분이 많아서 패스;;

첨엔 Colorvision 의 Spyder2 express 를 살까했지만, 느린 캘리브레이션 속도와, 기초색상에 대한 검사만 할뿐 기타 채도가 낮고 밝은 하이라이트쪽은 그냥 넘어가는둥에 암부계조는 그럭저럭이지만 밝은쪽은 꽝이라는 [최근 버전에서도 그런지는 모르지만] 리뷰를 보고 다른쪽으로 마음을 돌렸어요. Eye-One display 2 가 가장 적당하지만 모니터만큼이나 비싸기때문에 [..] 그 아래 기종인 Eye-One Display LT 를 선택했습니다. Eye-one Display 2 와 측색 기계는 같지만 소프트웨어 사용에 제약이 몇가지 있는데요 그건 조금 뒤에서 말하기로 하고.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