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arly Archives: 2009

1230 + 2 = 0101

“휴지가 2칸 밖에 없어.”

올해 마지막 포스팅이 되겠죠.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그전에 먼저 책소식부터. 생뚱맞은 크리스마스 포스팅때문에 타이밍을 놓쳤어요.

계간S(季刊エス) 29호에 CG일러스트 메이킹이 실렸습니다 6페이지 정도 수록되었는데 그리는 과정이랑 짧은 문답이 실렸습니다. 관심있으신분은 부디 여기를

2009년 잘 보내셨나요. 전 그렇게 만족스럽진 않았지만; 많은것을 했다고 생각해요. 밀렸던 숙제를 드디어 그러나 반만;해결했기 때문일까요. 아직은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마음 졸이면서 남은 반을 해결하기 위해 때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림쪽은 글쎄요. 정말 엉망진창이였다고 말하고 싶네요. 언제나 항상 그래왔기 때문에 그닥 특별하지도 않은 이야기지만, 올해는 심했던거 같습니다. 언제쯤 능숙해질수 있을까요. 2000년 부터 능짜를 찾아 해매고 있지만 아직 요원하게만 느껴집니다. 가까워지긴 커녕 더 멀어지는거 같기도 하구요. 이러다 죽기 직전에야 간신히 그놈의 능숙한 사람이 되어서; 한점의 그림을 신나게 그린뒤 가는거 아닌가.. 불안함이 엄습합니다. 뭐 그것도 그리 나쁘진 않지만요. 자신의 부족함을 항상 자각할수 있는것도 한심하지만 재능이겠죠. 잘못되었음은 알수 있지만 뭐가 왜 어떻게 틀렸는지는 모르는게 불행이지만.. 정신없이 써댔지만 아무튼 지금 무척 힘듭니다. 살려줘요

약간 세는 이야기지만 2000년 생부터는 주민등록번호의 성별코드가 1,2 에서 3,4 가 된다고 이야길 들었어요. 공상과학 영화같은 숫자가 달력에 걸리게, 되고 거기서 수년뒤면 신인류의 그림들을 볼날이 오게된다는건데; 과연 저들은 무슨그림을 보여줄지.. 제 그림은 또 어디로 가게 될지 기대반 두려움반으로 앞을 바라봅니다.

그리고 트위터를 시작해보려고 예전부터 벼르고 있었는데, 과연 과연 이 유기적인 제잘거림 플랫폼이 제 성격에 맞는지는 잘 모르겠어요. [아는 사람도 별로 없고;;] 짧은 이야기를 할만한 곳이 필요했는데 새둥지가 적격인거 같아서. 조금 부끄럽지만 여기에 공개해봅니다. / 뭔가 스패머들이 따라와서 주소를 간접접으로 바꿉니다.

panamaman 에서 a 만 빼면 됩니다. 아직은 별 글이 없습니다; 계속 별 글이 없는 상황일수도 있습니다.
제 닉네임은 누가 이미 쓰고 있었는데 누굴까요… 아마 파나마사람이겠죠. 부럽습니다. 저긴 놀랍게도 운하까지 있다구요.



메리 크리스마스


먼저가버린 이 친구를 잊지 맙시다.
10분 남았지만 여러분 메리 크리스마스~

아 파트라슈 영상 날라갔네요. ㅠ 정말 가버렸구나.



에비스 & 레이아웃

091217전혀 안닮았지만 도로헤도로의 에비스양

포트레이트 구성은 인물표현에 적합하지만 요 블로그 구성에는 안맞는 면이 있습니다. 그전에 그림의 어설픔을 말해야겠지만요.

세로 구성에도 적합한 구조가 뭘까 조금 고민해봐야 겠습니다. 약간 이르지만 리뉴얼 할때도 된거 같구요.

레이아웃이 나빠서 가로그림만 그린다니; 그런 웃긴일이 어딨겠어요. 돌이켜보면 항상 그랬던거 같지만;;;



캐릭터 연습

091124_c
예전에 그렸던 3명 이외에 다른 캐릭터들 연습 낙서. 좌우로 늘어트리며 그릴때가 많은데 요렇게 그리다 나쁘지 않다 싶으면 잘라다 붙여서 어딘가에 쓰곤 합니다.

조금의 설정과 짧은 스토리를 생각하면서 그렸는데 결과물은 어찌되었든; 좋은 방법인거 같아요.



겨울

091116_c
왠지 엄청 오랜만에 쓰는 기분같은데; 아무튼 겨울이 왔습니다.
요즘은 계속 따뜻한 물주머니를 끼고 살고 있을정도로 추워졌죠. 점점 추위를 타는 시기가 빨라지는거 같은데 제발 착각이였으면 좋겠습니다. 아 그리고 따뜻한 솜이불도 꺼냈어요. 이건 좋네요. 자꾸 맡고 싶어지는 이 묘한 냄새

수상한 그림만 연달아 올리는건 그러니까 [;;] 사람 그림을 붙여봅니다. 초벌은 여름쯤에 그렸었는데 계절이 계절인지라 서늘한 낙서로 바뀌었네요. 보통 요렇게 질질 끌면서 그리다간, 시기를 놓쳐서 더이상 올릴수 없게 되곤하는데; [요구르트 다 되어가는 우유같이] 어제오늘 데워놓은 온기로 올릴수 있었습니다. 여기서 더 식기전에 포스팅 해야죠.

누군가가 지칠정도로 손을 움직여 그림을 그리는 이유는 아마 그런게 아닐까 싶어요. 여기서 식어버리면 맛이 변질되는거죠. 그렇기에 끊임없이 휙!을 가하고 화면을 뚫!어져라 쳐다보며 고민과 걱정을 할 겨를이 없도록 펜을 밀어 붙이는겁니다. 저는 물론 그렇게 절대 못합니다만;;;;; 아마 요런게 그림쟁이의 근성필수 논리중 하나가 아닐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다 그리고나서야 지칠수 있는 정신적 체력이랄까.. 그 강한마음을 이 망할 손짝에다 붙이고 싶습니다.

흑흑

그래서 되도록이면 바보 낙서도 후딱 올릴수 있도록 해볼려구요. 언제나 그렇듯이 믿지는 마시고.
암튼 당분간 구호는 “더 빨리 실수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