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6월 2011

아이작 클라크 선생

올 여름은 장난 아닐거란 이야기를 들었기에.. 지금 장마를 즐기려 하고 있는데 잘 안됩니다.

낙서는 고든 프리먼, 토니 클라크에 이어 세계 3대 엔지니어로 꼽히는 아이작 선생의 모습. 작게 붙였더니 심심해보여서 그냥 크게 질러봅니다.

여러가지 시험해볼겸 그려보았어요. 이유없이 머리에 뭔가 뒤집어쓴 캐릭터를 좋아해서;; 그려보고도 싶었구요.

지금이라도 안올리면 영영 못올릴지도 모른단 생각에 이만 붙이고 잠들러 갑니다.